뉴스

"유치원 무상급식 추진"…10년 전과 달라진 오세훈

"유치원 무상급식 추진"…10년 전과 달라진 오세훈

정준호 기자 junhoj@sbs.co.kr

작성 2021.05.04 20:23 수정 2021.05.04 21: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10년 전 서울시장 할 때는 무상급식에 반대했었던 오세훈 시장이 이번에는 초중고교에 이어서 유치원에도 무상급식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어린이집 급식비도 함께 올리자고 제안했습니다.

이 내용은 정준호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공시 가격과 방역문제 등 국무회의 때마다 새로운 이슈를 꺼내 온 오세훈 서울 시장이 오늘(4일)은 유치원 무상급식 추진 의사를 밝혔습니다.

[오세훈/서울시장 : 유치원 무상급식 추진을 위해 시의회와 논의 하에 정확한 급식단가 산출과 지원 재정부담 산정을 위해서 (연구 용역을 진행하겠습니다.)]

서울시 교육감과 시의회의 제안을 받아들여 되도록 빨리 시행하겠다는 겁니다.

17개 광역시도 가운데 서울과 부산, 대구, 경남, 경북을 뺀 12곳은 이미 유치원 무상급식을 시행 중입니다.
유치원 무상급식
10년 전과 입장이 달라진 것이냐는 지적에 대해 오 시장은 "매번 복지 정책의 보편성을 따지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형평성 차원에서 유치원보다 낮은 어린이집 급식 단가의 현실화도 정부에 건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무상급식 확대에는 큰 걸림돌이 없을 전망입니다.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담당하는 교육부와 복지부 모두 긍정적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서울시 예산 심사 권한을 가진 서울시의회도 "환영한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유치원 무상급식에는 830억 원 정도가 필요한데 초중고처럼 시 교육청과 서울시, 자치구가 5대 3대 2로 비율로 부담하는 방안이 유력합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 영상편집 : 이승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