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선 연기론' 선 그은 이낙연…"원칙 존중해야"

'경선 연기론' 선 그은 이낙연…"원칙 존중해야"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1.05.04 17: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선 연기론 선 그은 이낙연…"원칙 존중해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대선 경선 연기론에 대해 "원칙은 존중해야 한다."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오늘(4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내 일각에서 나오는 경선 연기론에 대해 어떻게 보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민주당 내에선 국민의힘보다 두 달 더 앞서 후보를 선출하는 현재 경선 일정을 두 달가량 미뤄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여전한 코로나19 상황과 지나치게 빠르게 후보가 선출돼 상대 당의 공격에 빨리 노출될 필요가 없다는 등의 이유입니다.

하지만, 일각에선 여권 대선 주자 1위를 달리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를 견제하기 위한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밖에 이낙연 전 대표는 '이재용 사면론'에 대해선 "대통령 고유 권한이라 말씀을 자제하겠다."라고 답했습니다.

또, 지난 4·7 재보선을 앞두고 당헌·당규 개정을 통한 공천을 강행한 것에 대해선 "기회 닿는 대로 미안한 것은 늘 미안하다고 말씀드리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