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대변인 "소화제로도 사망…백신 부작용 우려 지나치다"

민주당 대변인 "소화제로도 사망…백신 부작용 우려 지나치다"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1.05.04 16: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주당 대변인 "소화제로도 사망…백신 부작용 우려 지나치다"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코로나 백신 부작용 우려에 대해 "소화제를 먹어도 약 부작용 때문에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용빈 대변인은 오늘(4일) 국회에서 백신 점검회의 브리핑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의약품의 경우 심각한 부작용은 늘 있었다."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를 백신 불안으로 끌고 가는 건 집단면역을 달성해야 하는 상황에서 위험한 언론의 태도"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변인의 발언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이후 의식불명에 빠진 여성 경찰관에 대한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이 대변인은 "대규모로 (접종을) 진행하다 보니 그런 희귀하게 발생할 수밖에 없는 상황들도 생기는 것"이라며, "그런 부분이 너무 과도하게 우려하게 해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자동차 사고보다 훨씬 낮은 확률로 일어나는 일인데 사고 날 걸 대비해 차를 안 타는 건 아니지 않나."라고 비유하며, "백신이 주는 이득이 훨씬 크다."라며, 백신 접종 독려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관련 발언에 대한 논란이 일자, 이 대변인은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라고 사과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의사 출신 초선 의원으로 어제 당 대변인직에 임명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