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與 대변인 "소화제 먹고도 사망…백신 부작용 '천만분의 1'"

[영상] 與 대변인 "소화제 먹고도 사망…백신 부작용 '천만분의 1'"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1.05.04 16:13 수정 2021.05.04 21: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대변인이 최근 불거진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논란과 관련해 "소화제를 먹어도 약 부작용 때문에 사망에 이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늘(4일) 이 대변인은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점검회의 브리핑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히며 백신에 대한 과도한 우려를 경계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브리핑에선 "국가적 위기 상황을 극복해 나가기 위해서 정부의 방역조치를 신뢰하고 협조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불안감 조성은 코로나19 극복과 민생회복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방해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백신은 주기적으로 안정적인 공급이 이루어지고 있고 접종도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근거 없는 백신 접종 기피가 천만분의 1의 확률을 가진 백신 부작용보다 더 위험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후 취재진이 백신 접종 후 부작용이 나타난 여자 경찰관 사례 등에 관해 질문하자 이 대변인은 "대체로 의약품의 경우 심각한 부작용은 늘 있었다"며  "대규모로 (백신 접종을) 진행하다 보니 그런 희귀한 상황도 생긴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인과관계가 입증됐거나, 입증되지 않아도 과한 피해를 호소하는 부분에 대해선 적절한 조치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 함께 보시죠.

(구성 : 김휘란, 편집 : 차희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