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심+퇴장+자책골' 국가대표 수비수 박지수의 K리그 불운

'오심+퇴장+자책골' 국가대표 수비수 박지수의 K리그 불운

정혁 작가,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21.05.04 19: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올 시즌 초반 K리그에서 심판의 연이은 오심 때문에 억울한 순간들을 겪은 수원 FC의 박지수 선수. 지난 1일 대구FC와 경기에서는 수비 과정에서 공을 머리로 걷어내려다 자책골까지 기록했습니다. 국가대표 중앙수비수로도 활약하고 있는 박지수 선수는 이처럼 K리그에서 유독 불운에 시달리고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글·구성: 정혁, 편집: 한만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