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블링컨, 모테기 일본 외무상에 새 대북 정책 설명"

"블링컨, 모테기 일본 외무상에 새 대북 정책 설명"

김학휘 기자 hwi@sbs.co.kr

작성 2021.05.03 22: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블링컨, 모테기 일본 외무상에 새 대북 정책 설명"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영국을 방문 중인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3일 런던에서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을 만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현실적인 어프로치(접근)를 추구한다"는 새로운 대북정책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관계자가 기자단에 "미국 측이 (새로운 대북) 정책을 발표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자세한 설명은 피했다면서 그 같이 전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은 이번 회담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에 근거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실현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한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두 사람은 또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의 즉각적인 해결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둘러싼 우려를 공유하고 한미일 3국 간 협력의 중요성도 확인했습니다.

중국 문제와 관련해선 지난달 16일 백악관에서 열렸던 조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총리 간의 미일 정상회담 결과에 맞춰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교도통신은 미일 양국이 이번 G7 외교·개발장관 회의에 초청된 정의용 외교장관과 함께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를 여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