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 국무부 "블링컨-정의용, 한반도 비핵화 협력 의지 강조"

미국 국무부 "블링컨-정의용, 한반도 비핵화 협력 의지 강조"

김학휘 기자 hwi@sbs.co.kr

작성 2021.05.03 22: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국 국무부 "블링컨-정의용, 한반도 비핵화 협력 의지 강조"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이 3일 영국 런던에서 회담을 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정 장관과 블링컨 장관 회담 직후 성명을 내고 "두 장관은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한미일 3국 협력 등 공동의 안보 목표를 옹호하고 진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두 장관은 한미동맹이 인도·태평양 지역 및 세계의 평화와 안보, 번영의 핵심축(linchpin)임을 재확인했다"고 언급했습니다.

정 장관과 블링컨 장관은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차 런던을 방문했으며, 공식 회의에 앞서 런던 그로스베너호텔에서 양자회담을 했습니다.

국무부에 따르면 회담 모두발언에서 블링컨 장관은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과 함께 서울을 처음 방문했을 때 보여주신 환대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우리는 그때 매우 좋은 일을 많이 했으며, G7 계기에 다시 만나 함께 일할 기회를 갖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습니다.

정 장관도 "대북정책 검토가 끝난 뒤 미국과 심도 있는 논의를 할 기회를 가지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한 뒤 최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의회 연설을 환영한다면서 "그것은 매우 긍정적이고 희망적인 메시지였다"고 평가했습니다.

(사진=외교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