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임대료 밀렸다"고 단수…신생아 안고 집으로

"임대료 밀렸다"고 단수…신생아 안고 집으로

이현정 기자 aa@sbs.co.kr

작성 2021.05.03 20:34 수정 2021.05.03 21: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 상가건물에서 산후조리원이 있는 층에만 갑자기 수돗물이 나오지 않는 일이 며칠 이어졌습니다. 임대료 문제 때문에 건물주와 조리원 측이 갈등을 빚어왔다는데, 영문도 모르는 갓난아기와 산모들이 제대로 보살핌받지 못하고 급히 머물 곳을 찾아 떠나야 했습니다.

제보 내용, 이현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주 서울 양천구의 한 산후조리원입니다.

신생아실 곳곳에 생수가 가득하고 세탁실에는 빨지 못한 아기 수건과 산모들 옷이 쌓여 있습니다.

전날 아침부터 조리원에 수도 공급이 끊겨 먹는 물은 물론 씻을 물도 없었기 때문입니다.

당장 생수를 사다 신생아들을 씻기고 젖병을 닦아야 했습니다.

산후조리원 단수
산후조리 중인 산모들은 하루에도 몇 번씩 화장실을 가기 위해 같은 건물 식당이나 근처 집까지 이동해야 했습니다.

[산모 : 씻는 건 하루 이틀 정도 안 씻어도 돼요. 근데 화장실이 너무 불편한 거예요. 어제 갑자기 추워졌잖아요. 찬바람 맞으면 제일 안 좋다고 알고 있는데 (외출하느라) 지금 몸이 좀 안 좋긴 해요, 몸에 오한이 들고.]

자칫 화재가 났을 때 스프링클러가 작동하지 않아 크게 위험할 수 있는 상황.

결국 산모 5명이 산후조리 기간을 채우지 못하고 급히 인근 조리원이나 집으로 옮겨야 했습니다.

조리원 측은 코로나로 인한 경영난으로 장기간 임대료가 밀린 상황에서 건물을 임대한 부동산업체 측이 일방적으로 수도 공급을 끊은 거라고 말합니다.

[산후조리원장 : (그제도 물이) 잠깐 끊겼었고, 경찰 오고 나니까 바로 풀어주긴 했거든요. 어제 같은 경우는 경찰이 와도 (임대인이) 전화도 안 받고. 수리공이 와서 (물이 안 나오는 건) 단수 (때문)이지 고장이 아니라고.]

반면 부동산업체는 "최근 명도소송에서 이겼지만 조리원 측이 버티고 있다"며 "단수는 고장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용우, 영상편집 : 김준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