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임 사태' 이종필 도피 조력자, 2심서도 징역 8개월 선고받아

'라임 사태' 이종필 도피 조력자, 2심서도 징역 8개월 선고받아

조윤하 기자 haha@sbs.co.kr

작성 2021.05.03 18: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라임 사태 이종필 도피 조력자, 2심서도 징역 8개월 선고받아
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의 도피를 도운 조력자가 2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남부지법은 오늘(3일) 범인도피 혐의로 기소된 장 모 씨에 대해 검사와 피고인의 항소를 모두 기각하고 1심과 같은 징역 8개월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구체적인 범죄 사실 등에 비춰 볼 때 집행유예가 선고된 다른 공범들과 범행 형태가 같다고 볼 수 없다"며 "누범 기간 중에 범죄를 저질러 죄질이 더욱 좋지 않다"고 실형 선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장 씨는 지난 2019년 라임 펀드의 환매 중단 사태 발생 당시 차량을 이용해 이 전 부사장 등을 부산까지 이동시켜 도망을 도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