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집단면역 달성 어려워…접종률 70% 돼도 마스크 못 벗어"

"집단면역 달성 어려워…접종률 70% 돼도 마스크 못 벗어"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21.05.03 13:15 수정 2021.05.03 17: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집단면역 달성 어려워…접종률 70% 돼도 마스크 못 벗어"
정부가 11월 집단면역 목표로 내세우는 국민 70% 이상 백신 접종이 이뤄지더라도 이른바 '집단면역' 달성은 어려우며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여전히 우리 일상에 존재할 것이라는 전문가 주장이 나왔습니다.

오명돈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장은 오늘(3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접종률 70%에 도달한다고 해서 바이러스가 사라지고 거리두기를 종료하는 일은 저절로 따라오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오 위원장은 "코로나19는 토착화해 지구상에 계속 존재할 것이며, 결국 우리는 독감처럼 계속 백신을 맞으며 코로나19 와 함께 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오 위원장은 '집단면역 70%'의 근거가 감염재생산지수가 3이라는 학술 데이터에 근거하는데, 한 사람의 감염자가 3명을 감염시키고 그다음에 9명으로 거듭 증가하는 현상을 막으려면 3명 중 2명 이상(68%)이 면역을 가져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성인의 90%가 백신을 맞고 그 백신의 감염 예방 효과가 95%라는 가정을 해야 인구의 75%가 면역을 갖게 돼 집단면역을 달성할 수 있지만 현재 2차 감염 예방 효과가 95% 이상인 백신은 없다고 꼬집었습니다.

오 위원장은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효과가 95%라는 건 발병을 예방하는 효과이지 전파를 예방하는 효과가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외에도 감염 또는 백신 접종으로 인해 생긴 면역력이 얼마나 지속할지 아직 뚜렷하게 확인되지 않았으며, 변이바이러스가 출현해 집단면역이 달성된 지역으로 새롭게 유입되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오 위원장은 이런 분석에 근거해 국가의 백신 접종 전략도 코로나19 바이러스 근절보다는 고위험군의 피해 최소화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그는 "코로나19의 위험도는 고령층일수록 급격히 증가한다. 인플루엔자와 비슷하다"며, "국가 백신사업의 목표는 중환자, 사망 환자를 줄이는 피해 최소화가 돼야 하고 백신 접종은 중증 위험도가 높은 고령층, 고위험군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