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인영 "어떤 순간에도 한반도 긴장 조성 안 돼"

이인영 "어떤 순간에도 한반도 긴장 조성 안 돼"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1.05.03 10: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인영 "어떤 순간에도 한반도 긴장 조성 안 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북미대화를 앞당기기 위해 한미가 긴밀하게 협의하겠다"면서 정부는 "어떤 순간에도 한반도 긴장의 조성은 있어서는 안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림비전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와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남북 재생에너지 협력방안 토론회'에서 축사를 하면서 정부의 이런 입장은 분명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장관은 이어 "남북간에도 의미 있는 변화를 만들면서 남북관계 발전과 북미관계 진전의 선순환 구도를 안착시킬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재생 에너지 협력에 관해서는 "남북이 구체적으로 논의해본 적은 없지만 2018년 9월 평양공동선언문에서 환경협력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명시한 만큼 재생에너지 협력의 기초는 이미 마련"됐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바이든 정부 역시 기후환경 분야에서의 글로벌 협력에 적극적"이라며 "이러한 정세를 잘 살려 교착된 남북관계에 물꼬를 틀 새로운 상상력으로 재생 에너지 협력을 모색해 볼 수도 있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핵 문제 진전에 따라 주민들의 민생 문제 해결을 위한 소규모 재생에너지 협력에서 작은 접근을 시작해 점차 확대 발전시키는 구체화된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