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 "대북정책 목표는 적대 아닌 해결"…대응 나서

미국 "대북정책 목표는 적대 아닌 해결"…대응 나서

김윤수 기자 yunsoo@sbs.co.kr

작성 2021.05.03 07:29 수정 2021.05.03 1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의 반발에 대해 미국 백악관은 대북정책의 핵심은 적대가 아닌 해결이라는 반응을 내놨습니다. 북한과의 대화 의지도 내비치기는 했는데, 북한의 관심을 끌만한 새로운 제안은 없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윤수 특파원입니다.

<기자>

연이은 북한의 날 선 반응에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대응에 나섰습니다.

설리번 보좌관은 먼저 미국의 대북정책은 적대가 아니라 해결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설리번/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 미국의 대북정책은 적대가 아니라 해결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궁극적으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목표입니다.]

미국은 외교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북한과의 대화 의지도 내비쳤습니다.

바이든 정부의 새 대북정책이 트럼프식 '일괄타결'이나 오바마식 '전략적 인내'와는 다를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지만, 북한이 관심을 가질만한 새로운 제안은 내놓지 않았습니다.

[설리번/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 '전부 또는 전무' 방식이 아니라 비핵화라는 목표에 진전을 가져올 수 있는 실용적인 방식으로 접근할 것입니다.]

제재 완화 같은 유화책으로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기보다는, 조건 없이 협상 테이블부터 꾸리려는 바이든 정부의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은 이란과의 핵 협상도 비슷한 원칙하에 진행하고 있습니다.

결국 당분간 북한과 미국의 치열한 기 싸움이 이어지는 가운데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도 배제할 수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