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상응 조치' 언급한 북한…향후 한미에 취할 행동은?

'상응 조치' 언급한 북한…향후 한미에 취할 행동은?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1.05.03 07:25 수정 2021.05.03 11: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이 우리나라와 미국을 향해 강도 높은 비난 성명을 내놨습니다. 우리의 대북전단 살포와 지난 주말에 나온 미국 바이든 대통령의 대북정책에 대한 발언 등을 문제 삼았습니다.

김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탈북민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밝힌 데 대해 북한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왔습니다.

대남 독설로 유명한 김여정이 직접 나섰습니다.

김여정은 "용납 못할 도발행위"를 남한 당국이 방치했다며 이대로 두고 볼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담화 : (전단 살포를) 심각한 도발로 간주하면서 그에 상응한 행동을 검토해볼 것이다. 우리도 이제는 이대로 두고 볼 수만은 없다.]

북한 내부에도 담화를 공개했는데, 이미 언급했던 대남 대화 창구 조평통 폐지, 남북 교류협력기구 폐지 등의 안을 고려하고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은 또 외무성 미국 국장과 외무성 대변인 명의로 미국에 대한 비난도 재개했습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현지 시간 지난달 28일) : (북한과 이란) 두 나라가 제기하는 위협을 '외교'와 '단호한 억지'를 통해 대처하기 위해….]

이 발언을 문제 삼은 북한은 "새 대북정책 근간이 선명해진 이상 상응 조치를 강구하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도발 가능성을 시사했지만 "시간이 갈수록 심각한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한 만큼, SLBM 발사 등 무력시위 수위는 시간을 두고 높여갈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어떤 긴장 조성 행위도 반대한다고 밝혔지만, 미국을 압박하기 위해서라도 북한이 먼저 남한을 상대로 행동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