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런닝맨' 지석진 "유재석, 여친이랑 헤어지고 내 앞에서 펑펑 울어…여친 본 적은 없어"

'런닝맨' 지석진 "유재석, 여친이랑 헤어지고 내 앞에서 펑펑 울어…여친 본 적은 없어"

SBS 뉴스

작성 2021.05.03 08:12 수정 2021.05.03 08: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런닝맨 지석진 "유재석, 여친이랑 헤어지고 내 앞에서 펑펑 울어…여친 본 적은 없어"
유재석과 지석진이 90년대로 추억 여행을 떠났다.

2일에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91학번 이즈 백' 레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과 지석진은 90년대를 추억했다. 유재석은 "진짜 석진이 형, 용만이 형이랑 진짜 많이 놀았다. 그런데 카페에서 가서 항상 시키는 게 코코아랑 파르페였다. 항상 여기 음료 되냐고 물어봤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로맨스를 꿈꿨다는 유재석의 이야기에 김종국은 지석진에게 "저 형 괜찮았냐?"라고 물어봤고, 지석진은 "쟤는 뭐냐면 약장수가 약을 팔 때 앞에서 바람 잡는 원숭이 역할이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유재석은 그런 상황에서는 긴장하지 않았다고 했고, 지석진은 "그래서 사석에서 저렇게 웃긴 애가 카메라 앞에서는 왜 저럴까 의아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멤버들은 이성과의 만남에서도 까불었다는 유재석의 과거를 믿지 못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그런데 난 마음에 드는 분들이 앞에 있으면 못 까불었다"라고 했고, 양세찬은 "그거 뭔지 안다. 전형적인 못생긴 애들이 그렇다. 내가 그 마음 안다"라고 적극 공감했다.

또 지석진과 유재석은 서로가 이성과의 헤어짐으로 펑펑 운 적이 있다고 폭로해 관심을 모았다.

(SBS연예뉴스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