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외교부, 바이든 비난 담화에 "한미 노력에 북 긍정적 호응 기대"

외교부, 바이든 비난 담화에 "한미 노력에 북 긍정적 호응 기대"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1.05.02 15: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교부, 바이든 비난 담화에 "한미 노력에 북 긍정적 호응 기대"
정부는 북한이 미국 바이든 대통령을 비난하는 담화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한미 양국의 노력에 호응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우리 정부는 한미 양국의 노력에 대한 북측의 긍정적 호응을 기대하고 있으며,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북미 대화 조기 재개를 통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달성을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은 오늘 권정근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 명의의 담화를 내고, 바이든 대통령이 첫 의회 연설에 나서 북핵 대응 입장을 밝힌 데 대해 "큰 실수를 했다"며 비난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지시간 지난 달 28일 "외교와 단호한 억지"를 통해 북핵 위협에 대처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외교부는 다만,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미국 국무부의 '북한자유주간' 성명에 비난 담화를 낸 것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가 언급할 내용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