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통일부, 김여정 담화에 "북한 포함 어떤 누구도 긴장 조성 반대"

통일부, 김여정 담화에 "북한 포함 어떤 누구도 긴장 조성 반대"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1.05.02 14: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통일부, 김여정 담화에 "북한 포함 어떤 누구도 긴장 조성 반대"
정부는 한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을 문제 삼은 북한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에 대해 "북한을 포함한 어떤 누구도 한반도에서 긴장을 조성하는 행위에 대해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정부는 우리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고 남북간 합의 이행 및 한반도 평화 진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면서 이런 입장을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대북전단 살포문제와 관련해서는 경찰이 전담팀을 구성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만큼, 남북관계발전법 개정 법률 (이른바 대북전단금지법)이 접경지역 주민의 생명과 안전 보호를 위한 취지에 부합되게 확실히 이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흘 전 한 탈북민 단체가 대북전단 50만 장 등을 살포했다고 주장하자, 북한 김여정 부부장은 오늘(2일) 아침 담화를 내고 "이대로 두고 볼 수만은 없다"면서 "심각한 도발"에 대한 "상응 행동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부부장은 남측 당국이 전단 살포를 또 다시 방치해둔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그로 인한 후과에 대한 책임은 남측 당국이 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