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정위, 삼성 구내식당 부당지원 제재 논의…이례적 '이틀' 회의

공정위, 삼성 구내식당 부당지원 제재 논의…이례적 '이틀' 회의

전연남 기자 yeonnam@sbs.co.kr

작성 2021.05.02 09: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공정위, 삼성 구내식당 부당지원 제재 논의…이례적 이틀 회의
공정거래위원회가 삼성그룹이 구내식당 일감을 삼성웰스토리에 몰아줬다는 혐의에 대해 이틀간 전원회의를 열고 제재 수준을 결정합니다.

오늘(2일) 정부에 따르면 공정위는 오는 26일 전후로 이틀간 전원회의를 열고 공정위 사무처와 피심 기업인 삼성 주요 계열사들의 의견을 참고해 제재 수준을 정합니다.

공정거래위원장 등 9인이 참여하는 전원회의는 통상 하루로 끝나지만, 이번에는 제재 대상이 될 계열사가 많고 쟁점도 다양해 이틀간 열릴 예정입니다.

사무처는 2018년부터 삼성그룹이 급식업체인 삼성웰스토리를 부당 지원했는지를 조사해왔습니다.

삼성웰스토리는 국내 단체급식 시장 매출액 1위 회사인데, 공정위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등의 내부 일감을 수의계약 형태로 받아 사세를 키웠다고 보고 있습니다.

지난해 기준으로 삼성전자와의 수의계약 규모는 4천408억 원에 달했고 2019년 기준으로는 매출액의 38.3%를 계열사 일감으로 올렸습니다.

공정위는 지난 1월 말 삼성웰스토리를 부당 지원한 삼성전자와 삼성SDI를 검찰에 고발하고 그룹 주요 계열사에 과징금을 부과할 방침이라는 심사보고서를 발송했습니다.

한편 지난달 삼성전자 등 8개 사는 '단체급식 일감 개방 선포식'을 열고 그동안 그룹 계열사에 수의계약으로 주던 구내식당 일감을 경쟁입찰 방식으로 돌리기로 했습니다.

이에 삼성전자는 수원과 기흥사업장 내 식당 2곳을 삼성웰스토리 대신 신세계푸드와 풀무원푸드앤컬처에 맡겼습니다.

삼성이 뒤늦게 식당 일감을 개방했지만, 공정위는 이런 행위가 과징금 감면 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보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