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외교부, 미 대북 정책 검토 완료에 "조기 북미협상 재개 공조"

외교부, 미 대북 정책 검토 완료에 "조기 북미협상 재개 공조"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05.01 13: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교부, 미 대북 정책 검토 완료에 "조기 북미협상 재개 공조"
외교부는 대북정책 검토가 완료됐다는 미국 백악관 입장과 관련해 "조기에 북미협상이 재개되고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1일) "한미는 이번 5월에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과 외교장관회담 등 계기에 대북정책 추진 방향 등에 대해 계속 협의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한미 양국은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 과정에서 최근 수일간을 포함해 초기 단계부터 각급에서 지속적으로 긴밀히 협의해 왔다"며 "금번 대북정책 검토 결과에 대해서도 미 측으로부터 사전에 상세한 설명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미 대북정책의 구체 내용과 관련해서는 미 측이 적절히 설명해 나갈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젠 사키 미 백악관 대변인은 현지시간 4월 30일 브리핑에서 대북정책 검토 진행 상황에 대한 질문을 받자 검토가 완료됐다고 확인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가 유지된다면서 "일괄타결 달성에 초점을 두지 않을 것이며 전략적 인내에 의존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의 정책은 북한과의 외교에 열려 있고 (외교를) 모색하는 실용적이고 조정된 접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미 대북정책의 기조를 이렇게 설명하며, 한국과 일본 등 동맹과 지속 협의해왔고 앞으로도 계속 협의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