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故 정진석 추기경 장례미사 봉헌…"박력 이면에 사랑 지니신 분"

故 정진석 추기경 장례미사 봉헌…"박력 이면에 사랑 지니신 분"

송인호 기자 songster@sbs.co.kr

작성 2021.05.01 1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故 정진석 추기경 장례미사 봉헌…"박력 이면에 사랑 지니신 분"
지난달 27일 노환으로 선종한 고(故) 정진석 추기경의 장례미사가 오늘(1일) 오전 서울 명동성당에서 봉헌됐습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과 한국 주교단 공동 집전으로 고인의 장례미사를 거행했습니다.

강론자로 나선 염 추기경은 "교회의 큰 사제이자, 우리 사회 어른을 떠나보낸다는 것은 참 슬프고 어려운 일"이라며 "김수환 추기경께서 돌아가셨을 때 의지하고 기댈 분이 없어 허전하다고 했던 정 추기경 말씀을 저도 이제 깊이 동감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수환 추기경님이 아버지 같은 존재였다면, 정 추기경님은 우리 교회와 사제에게 어머니 같은 분이었다"며 "겉으로 보이는 근엄하고 박력 있는 모습 이면에 가까이 지내면 부드럽고 온유하고, 넓은 아량에 사랑을 지니신 분이었다"고 회고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염 추기경에게 애도 서한을 보내 정 추기경의 선종을 위로했습니다.

교황은 미사에 참석한 주한 교황대사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가 대독한 애도 서한에서 "전 서울대교구장 정진석 니콜라오 추기경의 선종 소식을 듣고 깊은 슬픔을 느꼈다"며 "서울대교구의 성직자, 수도자, 평신도들에게 진심 어린 애도의 말씀을 전하며 기도로 함께할 것을 약속한다"고 추모했습니다.

오늘 미사에는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성당 내 전체 좌석 수의 20% 수준인 250명만 참석했습니다.

정 추기경의 유가족과 원로 사제, 동료 사제, 내빈은 거리두기를 유지하고 성당 장의자에 앉아 두 손을 모으고 기도를 올렸습니다.

고 정진선 추기경은 경기 용인공원묘원 내 성직자묘역으로 운구돼 고 김수환 추기경과 김옥균 주교의 묘소 옆자리 1평 공간에 안장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