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 대북정책 검토 완료…"외교에 열린 실용적 접근"

미국, 대북정책 검토 완료…"외교에 열린 실용적 접근"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1.05.01 02:24 수정 2021.05.01 04: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국, 대북정책 검토 완료…"외교에 열린 실용적 접근"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출범 약 100일 만에 대북정책 검토를 완료했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현지시간으로 30일 취재진 브리핑에서 대북정책 검토가 마무리됐다고 확인하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가 유지된다고 밝혔습니다.

대변인은 "우리의 정책은 일괄타결 달성에 초점을 두지 않을 것이며 전략적 인내에 의존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우리의 정책은 북한과의 외교에 열려있고 (외교를) 모색하는 실용적이고 조정된 접근"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한국과 일본 등 동맹과 계속 협의를 해왔으며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 고위당국자는 지난달 23일 대북정책 검토가 마무리 단계라고 밝혀 발표가 임박했음을 시사한 바 있습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이번 달 초 워싱턴DC 인근에서 한미일 안보사령탑 첫 대면회의를 통해 최종 조율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과 함께 대북정책 검토를 진행해왔습니다.

과거 행정부의 대북 접근이 성과를 거두지 못한 채 북한의 핵개발만 진전시켰다는 문제 인식에 따라 다양한 관여와 압박 방안을 살펴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