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 선전매체, 대북전단 살포 간접 비판 "정세 긴장 초래"

북한 선전매체, 대북전단 살포 간접 비판 "정세 긴장 초래"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05.01 09: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북한 선전매체, 대북전단 살포 간접 비판 "정세 긴장 초래"
북한이 탈북민 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대북 전단 살포와 관련해 불쾌감을 간접적으로 드러냈습니다.

대외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오늘(1일) '정세 긴장을 초래하게 될 대북 삐라 살포 놀음' 제목의 기사에서 남측 언론을 인용해 "'대북 삐라' 살포 놀음을 벌이겠다고 공공연히 떠벌린 것과 관련해 그 후과(나쁜 결과)에 대한 남조선 사회 각계의 우려와 분노가 높아가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매체는 남측 언론을 인용하는 방식을 택했지만, 탈북민을 향해서는 "인간쓰레기", "인간 추물"이라는 표현을 동원했습니다.

'청취자 마당'을 통해서는 중국 연변 지역 독자 명의로 "마음 편히 살려거든 전단 대신 탈북자 쓰레기들을 매달아 날려라"라고 표현하는 등 보다 원색적인 비난을 했습니다.

앞서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달 25∼29일 사이 경기도와 강원도 일대 비무장지대 인접 지역에서 대북 전단 50만 장과 소책자 500권, 미화 1달러 지폐 5천 장을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는 이른바 대북전단금지법 시행 이후 첫 전단 살포로, 정부는 사실관계를 파악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국무부는 북한 주민의 정보 접근을 언급하며 탈북민 사회와 협력을 지속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은 어제 미국 자유아시아방송의 대북 전단 살포 관련 논평 요청에 "미국은 북한 내 인권 문제와 북한 주민의 정보 접근을 증진하기 위해 비영리단체 및 탈북민 사회 내 동반자들과 협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