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 시간 동안 혼자 펑펑 울 수 있는 '이 곳'

한 시간 동안 혼자 펑펑 울 수 있는 '이 곳'

스브스뉴스 기자

작성 2021.05.02 11:00 수정 2021.05.02 14: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타인 앞에서 눈물을 보이면 듣게 되는 비난과 편견들.
우리 사회에서 눈물을 흘리거나 슬픔을 드러내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혼자서 마음 놓고 펑펑 울 수 있는 방이 있다고 하는데요.
이 방을 만드신 분과 이용해 본 사연자를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기획 하현종 / 프로듀서 이아리따 / 편집 조혜선 / 촬영 안준영 / 연출 김수아 인턴 성지선 인턴 
도움 김가은 인턴 / 김민석 인턴 / 문지희 인턴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