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가오나시?"…마크 저커버그, '선크림 범벅'한 이유 밝혔다

[Pick] "가오나시?"…마크 저커버그, '선크림 범벅'한 이유 밝혔다

지나윤 에디터

작성 2021.05.01 10:17 수정 2021.05.01 16: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가오나시?"…마크 저커버그, 선크림 범벅한 이유 밝혔다
페이스북 최고경영자 마크 저커버그가 수많은 '밈(meme)'을 부른 파파라치 사진의 후일담을 뒤늦게 전했습니다.

지난해 여름 하와이에서 휴가를 즐기던 저커버그는 서핑하는 사진으로 온라인에서 큰 화제를 모았습니다. 파도 위에 있는 그가 마치 흰색 가면을 쓴 것처럼 선크림을 과하게 바른 모습이었기 때문입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파충류처럼 탈피 중인 게 아닐까?", "사실 저커버그가 가오나시인 것 아닐까?" 등 다양한 추측을 이어갔고, SNS 등 온라인에는 "저커버그가 대체 왜 그랬을까?"를 주제로 한 밈들이 연이어 등장했습니다.

그런데 지난 26일 저커버그는 약 1년이 지난 후에야 해당 사진에 숨겨진 비밀을 털어놓았습니다. 인스타그램 CEO 애덤 모레리와의 화상 채팅에서 " 파파라치가 뒤따른 것을 알아채고 '제발 나를 못 알아봤으면 좋겠다'며 떠올린 방법이 얼굴에 선크림 잔뜩 바르기였다"고 말한 겁니다.


하지만 회심의 노력에도 저커버그는 파파라치의 카메라를 피해 가지 못했고, 오히려 더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습니다.

이에 대해 저커버그는 "나름 멋지게 위장했는데 파파라치 계에 길이 남을 사진의 주인공이 됐다는 게 매우 아이러니하다"면서 "내 웃긴 사진으로 온라인에서 사람들이 재밌어하는 게 좋다"고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BuzzFeed News' 홈페이지, 인스타그램 'zuck', 트위터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