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화이자' 접종 시작…"안심하고 도쿄 준비"

'화이자' 접종 시작…"안심하고 도쿄 준비"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21.04.29 21: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도쿄올림픽을 85일 앞두고 국가대표 선수들이 오늘(29일)부터 화이자 백신 접종을 시작했습니다. 선수들은 이제 코로나 걱정 없이 올림픽에만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성룡 기자입니다.

<기자>

'배구 여제' 김연경과 '태권도 스타' 이대훈 등 국가대표 선수들이 예진을 받은 뒤 접종 구역으로 이동해 백신을 맞습니다.

[이대훈/태권도 국가대표 : (오늘 내일은 음주나 목욕, 무리한 운동은 피하셔야 되시는 거고요.) 샤워도 안 돼요? (샤워는 가능해요.)]

접종 대상 선수단은 모두 931명입니다.

이 가운데 선수와 지도자 598명은 나이에 관계없이 모두 화이자 백신을 맞는데 1, 2차 접종 간격이 짧아 컨디션 조절에 유리하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7종목 91명이 1차 접종을 마쳤고, 이상 반응 사례는 없었습니다.

백신맞는 선수들
[김연경/여자 배구 국가대표 : 긴장은 많이 했는데 생각보다 안 아프게 놔주셔서 잘 접종하게 됐습니다.]

[안바울/남자 유도 국가대표 : 아직 1차 접종이지만 2차도 잘 맞고 몸 건강한 상태로 훈련에만 집중해야겠다 (생각해요).]

한편, 올림픽을 앞두고 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된 레슬링대표팀에서는 또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30명으로 늘었습니다.

올림픽 세계 예선을 위해 불가리아에 머물고 있는 선수단 23명 가운데 음성 판정을 받은 7명의 선수는 불안감 속에서 다음 주 시작하는 대회 출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남 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