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관광객 늘었다고 지하수를…세균 4배 '부적합'

[단독] 관광객 늘었다고 지하수를…세균 4배 '부적합'

CJB 이윤영 기자

작성 2021.04.29 20:52 수정 2021.04.30 03: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충북 충주의 대표적 관광지로 폐광을 활용한 동굴이 있습니다. 동굴 카페와 식당을 찾는 이들도 많아졌는데 이곳에서 식수가 아닌 동굴 지하수를 끌어다가 음식을 조리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하수에서는 기준치 넘는 세균과 대장균이 검출됐습니다.

CJB 이윤영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국내 유일의 활석 광산으로 연간 수천 명의 관광객이 찾는 충주의 대표 관광지 활옥동굴입니다.

활옥동굴
공연장과 각종 전시물에 동굴 호수에는 보트장까지 운영되고 있습니다.

광산을 테마로 한 카페와 식당도 관광객들이 꼭 다녀가는 필수 관광코스입니다.

하지만 관광객 증가로 마을 공동식수를 더 이상 쓸 수 없게 되자, 수질 검사도 받지 않은 채 동굴 지하수를 끌어다 음식을 조리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활옥동굴 관계자 : 지금 마을 이장하고 주민이 물이 모자란다고 못쓰게 하잖아요. 못쓰게 하니까 그러면 그래서 우리 물을 쓰는데….]

동굴 안에 3톤짜리 물탱크를 9개나 설치해놓고 동굴에서 흘러나오는 지하수를 모아 식당과 카페에서 사용해온 것입니다.

[활옥동굴 관계자 : 막 떨어지잖아요. 물이 많이 나오잖아요. 이런 물을 모아서 집어넣은 거예요 다. (이 라인이 저기(식당)까지 연결되는 거군요.) 그렇죠.]

더욱이 수질 검사 결과 일반 세균이 기준치의 4배 가까이 나온 데다 식중독 등을 일으키는 대장균까지 검출돼 음용수로 부적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관광객 : 화나죠. 기분 엄청 나쁘고 그거를 그러면 안 되지. 가족끼리 많이 가고. 그럼 이제 안 가는 거죠. 못 가죠.]

충주시는 즉각 식당과 카페에서 더 이상 지하수를 이용하지 못하도록 동굴과 연결된 물탱크와 수도를 봉인하고 시설 개수명령을 내렸습니다.

(영상취재 : 김준수 CJB)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