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생아용 분유서 벌레 검출…업체 "공정 과정서 발생할 수 없어"

신생아용 분유서 벌레 검출…업체 "공정 과정서 발생할 수 없어"

SBS 뉴스

작성 2021.04.29 17:19 수정 2021.04.29 17: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신생아용 분유서 벌레 검출…업체 "공정 과정서 발생할 수 없어"
신생아들이 먹는 분유에서 3㎜ 상당의 벌레가 검출됐다는 주장이 29일 제기됐다.

경남 김해에 거주하는 40대 A씨는 지난 25일 전자상거래 사이트에서 신생아가 먹는 분유 한 통을 주문했다.

A씨는 28일 오후 8시께 집에서 73일 된 둘째 아이에게 분유를 먹이려다 벌레를 발견했다.

A씨는 "첫째 애부터 해당 업체 분유를 계속 먹였는데 벌레가 발견된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해당 업체는 이날 정오께 A씨 신고를 접수하고 문제가 된 제품을 회수했다.

현재는 식약처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해당 업체 관계자는 "공정상 이물을 거르는 0.05∼1.2㎜ 크기의 필터가 있어 공정 과정에서 발생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130도 이상 고온 열처리를 해서 온전한 형태의 벌레가 나올 수 없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분유 캔 내외·부에 이물 혼입을 방지하는 자동제거 시스템이 있어 제조상 이물이 나올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해당 분유는 3개월 전 생산된 제품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사진=독자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