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에서 아동학대가 절대 안 사라지는 이유

한국에서 아동학대가 절대 안 사라지는 이유

이정진PD, 하현종 총괄PD

작성 2021.04.30 1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나는 또 맞으러
집에 돌아갑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밤 11시, 모두가 잠든 시간

성준이는 자신에게 말대꾸를 했다며 
몸 이곳저곳을 때리는 아빠를 피해
거리로 뛰쳐나와야 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성준이에게 가해진 행위, 아동학대는
옆집, 앞집, 심지어 다른 지역에서도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2019년 아동학대 신고 건수는 총 41,389건.
전년 대비 약 13.7% 증가했습니다.

심지어 한 번 아동학대로 판단된 사례가 
다시 신고접수 돼 아동학대로 판단된 
재학대 사례 역시 증가했죠. 이미지 크게보기
그러나 반복되는 아동학대를 막기에는
인력과 시설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

2019년 아동학대 신고를 관리하는
상담원 수는 전국에 960명*뿐이었으며,
학대 아동 보호 쉼터 역시 충분하지 않습니다.

* 아동학대 대응체계의 과제와 개선방향, 국회입법조사처, 2020 이미지 크게보기
“우리나라의 아동학대 관련 예산은
일반 회계 예산이 아닌 
범죄피해자기금, 복권기금 등으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에

안정성을 추구하기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박유선 / 세이브더칠드런 시설사업부 부장 이미지 크게보기
아동학대 방지를 위해 제정된 제도 또한
아동학대 현장과 동떨어져 있습니다.

아동학대 조사업무는 2인 1조가 원칙임에도
아동학대전담공무원*은 아동학대 신고 개수에 따라
관할 지역에 기계적으로 배정됐습니다.

*아동보호전문기관의 아동학대 관련 조치를 수행하는 지자체 소속 아동학대 전담공무원 이미지 크게보기
“지역사회 내에서 
사례관리*의 강제성을 가진 기관은
아동보호전문기관밖에 없어요.

대상자가 원하지 않으면
사례관리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아이들이 방치되고 그것이 다시
 학대로 이어지는 경우가 생깁니다.”

- 이은혜 /  서울 내 아동보호전문기관 팀장

*아동학대 사례를 정기적으로 안전점검하는 것 이미지 크게보기
학대로 고통받는 아이가
한 명 한 명 다르듯

아동학대를 해결하는 방법 또한
그리 단순하지 않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우리가 지켜야 하는
학대 아동 한 명 한 명의
소중한 삶.

다음이 아닌 지금,

많은 사람의 관심과
현실을 바꿀 수 있는 구체적인 도움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밤 11시, 모두가 잠든 시간. 적막한 거리 위에 등장한 한 그림자가 있습니다. 아빠에게 쫓겨나 거리로 뛰어나온 아이 성준이입니다. 자신에게 대꾸를 하는 성준이가 맘에 들지 않았던 아빠는 성준이의 몸 이곳저곳을 때렸습니다. 성준이에게 가해진 행위, 아동학대는 옆집, 앞집, 심지어 다른 지역에서도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습니다. 반복해서 일어나는 아동학대, 우리는 왜 이 문제를 아직도 해결하지 못하는 걸까요? 그 이유를 스브스뉴스가 알아봤습니다.

기획 하현종 / 프로듀서 이아리따 / 촬영 정훈 / 편집 조은정 / 도움 김한나인턴 유아란인턴 / 담당 인턴 문지희 서지민 / 연출 이정진 / 제작지원 세이브더칠드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