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죽 '쏘쏘'예요" 리뷰에, 사장 답글은 "아픈 거 안 낫길"

[Pick] "죽 '쏘쏘'예요" 리뷰에, 사장 답글은 "아픈 거 안 낫길"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1.04.29 17:00 수정 2021.04.29 21: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아픈 거 안 낫길
손님의 리뷰에 다소 악의적인 내용을 담은 사장의 답글이 논란입니다.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민(배달의 민족) 손님 죽으라는 사장'이라는 제목의 글이 사진과 함께 올라왔습니다.

글에 따르면 작성자는 배민을 통해 죽집에서 소고기 야채죽을 시켜 먹은 뒤 "후두염이 심해 죽을 시켰다"며 별 4개와 함께 "쏘쏘(so so, 그저 그렇다)"라는 리뷰를 남겼습니다.

그런데 해당 리뷰 아래 사장은 "16시간 일해가며 만든다"며 "쏘쏘라고 하실 거면 배달료 더 비싸고 가격 더 비싼, 다른 데서 시켜 드시라"고 답한 뒤 "아프신 거 안 나으셨으면 좋겠다"는 멘트를 덧붙였습니다.

황당함 속 내용을 공유한 작성자는 "1점도 아니고 그냥 그렇다고 4점 줬는데 저렇게 말을 한다"며 "그렇게 힘들면 실컷 쉬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습니다.

누리꾼들은 "리뷰가 이상하지도 않은데 사장님이 예민한 것 같다", "리뷰 보고 주문 안 하는 사람보다 사장님 댓글 보고 안 시키는 사람이 더 많겠다", "우리도 16시간 일해서 번 돈으로 사 먹는 거다" 등 반응을 보였습니다.

최근 외식업계 리뷰 문화가 활성화하면서 이와 비슷한 사례는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Pick] ?'아픈 거 안 낫길
지난 2월 한 브런치 카페는 "메뉴를 한국어로 해달라"는 손님에게 "너무 웃기다. 발라먹는 아침 겸 점심 접시라고 써야 하나. 내일까지 웃겨 죽을 것 같다"며 조롱하는 답글을 달았다 비판을 받고 사과했습니다.

앞서 26일에도 제주도 흑돼지 맛집으로 알려진 한 식당이 '집게 하나로 여러 테이블을 돌려가며 사용한다'는 점을 지적한 손님에게 "손님같이 예민한 분이 리뷰 0.5점 쓰시더라", "별점 테러하실 줄 알았다"고 답했다 뭇매를 맞았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