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외교부, 日 '종군 위안부 표현 부적절' 주장에 "유감"

외교부, 日 '종군 위안부 표현 부적절' 주장에 "유감"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1.04.29 16: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교부, 日 종군 위안부 표현 부적절 주장에 "유감"
외교부는 일본 정부가 '종군 위안부'라는 용어 대신 '위안부'라고 표현하는 게 적절하다는 공식 견해를 채택한 것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29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일본 정부가 각의를 통해 결정한 답변서 가운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관련 내용은 유감"이라며 "일본군 위안부의 동원, 모집, 이송의 강제성은 부정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고 밝혔습니다.

최 대변인은 이어 "피해자 할머니들의 생생한 증언이야말로 일본군에 의한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입증하는 그 어느 문건보다도 강력하고 분명한 증거"라며 "이에 대해 이미 일본 스스로도 인정한 바 있고 국제사회 역시 명확히 판정을 내린 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가 그간 스스로 밝혀왔던 역사 인식을 흔들림 없이 유지하고 이를 뒤집으려는 시도나 이에 역행하는 언행을 삼가, 과거사 문제 해결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종군 위안부'라는 용어를 쓰는 것은 오해를 부를 우려가 있다"며 "단순히 '위안부'라는 용어를 쓰는 것이 적절하다"는 답변서를 지난 27일 각의에서 결정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한 바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종군 위안부라는 표현이 근래에 거의 사용되지 않고 있으며, 일본군의 책임을 분명히 드러낸다는 차원에서 '일본군 위안부'라는 표현으로 주로 쓰이고 있습니다.

이를 줄여 '군 위안부'라고 표기하기도 합니다.

오늘 최 대변인도 '일본군 위안부'라고 표현하며 "우리 정부는 이 문제가 세계에서 유례없는 무력분쟁 아래 여성의 인권유린이나 보편적인 인권침해의 문제"로 보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