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난'에도 테슬라에 더 중요해진 중국…매출 3분의 1 차지

'수난'에도 테슬라에 더 중요해진 중국…매출 3분의 1 차지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21.04.29 14: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수난에도 테슬라에 더 중요해진 중국…매출 3분의 1 차지
올해 1분기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중국 매출이 작년 동기보다 세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중국 지역 매출 비중이 거의 3분의 1 수준에 육박하면서 테슬라에 중국 시장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신경보 등 중국 매체들은 미 증권감독위원회에 제출된 공시 자료를 인용해 올해 테슬라의 올해 1분기 중국 매출이 30억4천300만 달러(약 3조3천700억원)로 작년 동기의 9억 달러보다 238.1% 늘어났다고 보도했습니다.

1분기 중국 매출이 전체 매출에서 차지한 비중은 29.29%에 달했습니다.

테슬라에 가장 큰 시장은 아직 미국이지만 성장성은 중국 쪽이 훨씬 강합니다.

1분기 미국 지역 매출은 44억2천400만 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59.82% 증가했습니다.

다만 올해 1분기 미국 지역 매출이 전체 매출에서 차지한 비중은 42.58%로 작년 동기의 46.23%보다 낮아졌습니다.

테슬라는 작년 초부터 상하이 공장에서 본격 양산한 중국산 모델3를 앞세워 세계 최대 규모의 중국 전기차 시장의 고급차 부문 선두를 달리고 있습니다.

작년에만 테슬라는 중국에서 현지 생산 모델3를 약 14만대 팔았습니다.

올해 1월부터는 상하이 공장 생산 능력 확충해 중국산 모델Y도 추가로 중국 시장에 투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