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한국을 백신 허브국으로"…한미정상회담 의제 추진

[단독] "한국을 백신 허브국으로"…한미정상회담 의제 추진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21.04.28 20:28 수정 2021.04.28 21: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의 질병통제예방센터 전 국장이 한국을 아시아의 백신 생산 허브로 만들어야 한다고 했던 단독 인터뷰를 지난 주말 전해드렸는데요. 청와대가 이 방안을 다음 달로 예정된 한미정상회담 의제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워싱턴 김수형 특파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청와대의 계획은 다음 달 한미정상회담 의제로 한국을 아시아 코로나 백신 허브국으로 지정하는 구상을 논의한다는 것입니다.

한국이 백신 기술을 이전받아 아시아 권역에 생산기지 역할을 하자는 백신 허브국 구상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백신 조기 수급에도 도움이 될 뿐 아니라 한미 양국이 윈-윈 하는 것이라며 논의를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기일/범정부 백신도입TF 단장(지난 26일) : 저희가 mRNA 백신에 대해서는 기술 확보 필요성을 이미 공감하고 있습니다. 진행이 된다면 적극적으로 저희가 협력하고 또 지원할 계획이 있습니다.]

미 백악관은 코로나 백신 생산·공급을 극대화하기 위해 백신 지식재산권의 일시 면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젠 사키/백악관 대변인 : 우리는 미국에서 백신을 생산해서 세계로 공급하는 것이 효과적일지, 지적재산권을 면제하는 게 나을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지식재산권 면제는 백신 업체들이 강력 반발하고 있지만, 백신 공급을 늘려야 한다는 전 세계 요구를 미국이 외면하기 어려워지고 있는 것입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CDC 국장을 역임한 톰프리든은 SBS와 인터뷰에서 한국을 아시아 mRNA 백신 생산 허브로 삼아야 미국에도 도움이 된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톰 프리든/전 CDC 국장 : 한국은 백신을 생산할 수 있는 엄청난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한국은 한국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아시아 전체를 위한 백신 생산국이 될 수 있습니다.]

한국을 아시아 백신 허브국으로 만드는 방안이 전 세계적인 백신 기근을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 될 수 있을지, 백신 담판이 될 다음 달 한미정상회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은하, 영상편집 : 정용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