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日 대표 그림에 '오염수 붓는 사람' 그려 넣은 중국

日 대표 그림에 '오염수 붓는 사람' 그려 넣은 중국

SBS 뉴스

작성 2021.04.28 17:39 수정 2021.04.28 19: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 클릭> 마지막 검색어는 '후쿠시마 오염수 패러디'입니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비판하는 패러디물을 공개했습니다.

일본 에도시대의 목판 화가 가쓰시카 호쿠사이의 대표작, '가나가와 해변의 높은 파도 아래'를 패러디한 건데요.

원작에 있는 후지산이 패러디에서는 원전으로, 금방이라도 잡아먹을 듯한 거센 파도는 사람의 손가락으로 바뀌었고, 바닷속에서 어린아이가 신음하는 모습도 보입니다.

방호복과 방독면을 착용한 사람들이 바다에 원자력 폐수를 쏟아붓는 모습도 볼 수가 있습니다.

후쿠시마 오염수 패러디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패러디물을 게시하면서 "호쿠사이가 살아 있었다면, 그 역시 오염수에 대해 매우 걱정했을 것"이라고 비아냥거리기도 했는데요.

이 내용이 알려지자 일본 측은 즉각 발끈했습니다.

모테기 일본 외무상은 "중국에 엄중히 항의했다"면서 "있어서는 안 될 일이다"라고 강하게 비판하며 게시물 삭제를 요구하고 있다는데요.

누리꾼들은 "찔리는 사람이 발끈하는 법이죠. 패러디물 재밌게 봤습니다.", "일본이 지금이라도 올바른 선택을 하길 간절히 바랍니다."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트위터 Lijian Zhao)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