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늘 행복하세요" 정진석 추기경, 안구 기증하고 떠났다

"늘 행복하세요" 정진석 추기경, 안구 기증하고 떠났다

정진석 추기경 향년 90세로 선종

서동균 기자 windy@sbs.co.kr

작성 2021.04.28 07:16 수정 2021.04.28 08: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진석 추기경이 어젯(27일)밤 향년 90세로 선종했습니다. 정 추기경은 김수환 추기경에 이어 한국의 두 번째 추기경으로 평소 생명운동을 이끌었습니다. 마지막 가는 길에도 모든 것을 나누고 간 정 추기경은 "늘 행복하세요"라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습니다. 빈소가 마련된 서울 명동성당에 서동균 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서 기자, 좀 이른 시간이라 아직 조문객이 많지는 않을 것 같은데 지금 현재 빈소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기자>

이제 7시가 다 돼서 일반인들도 조문이 가능합니다.

조문객들도 서서히 늘고 있는데 모두 무거운 표정으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습니다.

정진석 추기경은 어젯밤 10시 15분쯤 서울성모병원에서 향년 90세로 숨을 거뒀습니다.

지난 2월 노환으로 건강이 나빠져 입원 치료를 받던 중이었는데 선종한 뒤 장기 기증 의사에 따라 안구 적출 수술도 이루어졌습니다.

시신은 이곳 대성전 제대 앞에 마련된 투명 유리관 안에 안치됐는데 추기경을 안치하는 천주교의 의뢰에 따른 겁니다.

정 추기경은 임종 직전에 찾아온 주교들과 사제들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전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서 기자, 이제 앞으로 구체적인 장례 일정은 어떻게 됩니까?

<기자>

장례는 오늘 새벽 치러진 추모미사를 시작으로 5일장으로 거행됩니다.

신자들을 포함한 일반 시민들은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이 뒤에 보이는 성당 안에서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거리를 둔 채 진행이 됩니다.

정 추기경 시신이 모레 정식관으로 옮겨지기 전까지는 유리관에 안치된 시신에 마지막 인사를 올릴 수 있는 겁니다.

장례 기간 동안 명동성당에서는 고인을 위한 연도와 미사가 매일 진행됩니다.

장례 마지막 날인 5월 1일 오전에는 염수정 추기경의 주례로 장례미사가 거행되고 미사가 끝나면 고인의 시신은 김수환 추기경이 잠들어 있는 경기도 묘역의 성직자 묘역에 안장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