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日 정부 "종군 위안부 대신 위안부"…국가 책임 회피 꼼수

日 정부 "종군 위안부 대신 위안부"…국가 책임 회피 꼼수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21.04.28 0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정부 "종군 위안부 대신 위안부"…국가 책임 회피 꼼수
일본 정부가 종군 위안부라는 용어 대신 위안부라고 표현하는 게 적절하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우익 세력이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국가 책임을 회피하려는 주장을 사실상 수용한 것이라서 역사 왜곡 시도가 더 가속화될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27일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바바 노부유키 일본 유신회 중의원 의원이 종군 위안부라는 용어에 군이 강제 연행했다는 이미지가 담겨 있다며 종군 위안부라는 표현을 쓰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주장했고, 일본 정부가 이를 수긍하며 "단순히 위안부라는 용어를 쓰는 것이 적절하다"는 답변서를 각의에서 결정한 것입니다.

'종군 위안부' 또는 '이른바 종군 위안부' 라는 표현은 1993년 8월 4일 일본 정부가 발표한 고노담화에서 사용됐습니다.

당시 담화에서는 "위안부는 당시 일본군의 요청에 따라 마련된 것이며 위안소의 설치와 관리, 위안부의 이송에 관해서는 일본군이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우익 세력이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희석하기 위해 '종군'이라는 표현을 지우려고 하는데 일본 정부가 이에 호응한 셈입니다.

일본은 각의에서 결정된 정부의 통일된 견해가 있는 경우 이를 토대로 교과서를 기술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일본 우익 세력은 이번 정부 답변을 근거로 교과서의 위안부 관련 내용을 수정하라고 압박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