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곰팡이 가득한 건물에 비닐치고 격리, 바퀴벌레까지

[단독] 곰팡이 가득한 건물에 비닐치고 격리, 바퀴벌레까지

하정연 기자 ha@sbs.co.kr

작성 2021.04.27 19: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단독] 곰팡이 가득한 건물에 비닐치고 격리, 바퀴벌레까지
군대 내 격리자들에 대한 부실한 처우 문제가 계속 터져 나오고 있는 가운데, 곰팡이가 가득하고 바퀴벌레까지 득실거리는 건물에서 격리를 버텨내고 있다는 한 육군 병사의 제보가 긴급하게 도착했습니다.

이 병사는 자신의 숙소를 영상으로 찍어 보내 줬습니다.

벽과 천장은 곰팡이와 이끼가 가득하고, 곳곳에 금이 가 있는데다 바닥 타일 곳곳도 깨져 있어 폐가의 모습 그대로였습니다.

이 병사는 강원도의 한 육군 부대에 근무하다 휴가 복귀한 뒤 이곳에서 다른 휴가복귀자들과 지내고 있다고 합니다.

식탁이나 책상이 없어서 바닥에서 밥을 먹고 있는데 바퀴벌레까지 수시로 출몰한다고 합니다.

게다가 세면장 안의 전등도 고장이 나서 씻을 때는 희미하게 비추는 복도 불빛에 의지해야 한다고 합니다.

한 건물에 여러 명이 생활하며 화장실과 세면장까지 같이 쓰고 상황에서 침대끼리만 비닐로 막아놨기 때문에 격리 효과도 매우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코로나가 발생한 지 벌써 1년이 넘었는데도, 이런 문제가 끊임없이 불거지고 있으니 국방부는 그동안 뭘 했냐는 여론의 질책을 받을 수 밖에 없습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