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최고 수상 소감" "챔피언"…세계가 반한 윤여정 입담

"최고 수상 소감" "챔피언"…세계가 반한 윤여정 입담

김영아 기자 youngah@sbs.co.kr

작성 2021.04.27 20:33 수정 2021.04.27 22: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국 배우 최초로 오스카상 받은 윤여정 배우에 대해 관심이 이어지는 가운데, 재치 있고 진솔한 수상 소감에 대해 해외에서도 찬사가 쏟아졌습니다. 수상 소감 상을 따로 줘야 한다는 반응과 함께, 많은 언론들이 올해 아카데미 최고 스타로 윤여정 배우를 꼽았습니다.

김영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미국 뉴욕타임스는 아카데미 기사 대표 사진으로 윤여정 배우를 걸었습니다.

[윤여정/배우 (어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 브래드 피트, 드디어 만났네요. 우리가 털사에서 촬영할 때 어디 계셨나요?]

몹시 딱딱했던 시상식에서 윤여정은 뜻밖의 선물이었다며 윤 배우의 수상 소감을 시상식 최고 순간 중 하나로 꼽았습니다.

CNN은 유머와 감동으로 객석을 쥐락펴락한 윤여정 배우가 시상식의 '쇼 스틸러'였다고 평가했습니다.

영국 언론의 반응도 폭발적입니다.

[윤여정/배우 (지난 12일, 영국 아카데미 수상 소감) : 특히, '고상한 척하는' 영국 분들이 알아주셔서….]

더타임즈는 윤 배우가 '고상한 척한다'는 직설 유머에 이어 "이번에도 최고의 연설을 했다"며 "올해 시상식 시즌의 공식 챔피언"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해외 영화 시상식 수상 소감은 늘 관심의 초점입니다.

지난해 영국 아카데미에서는 브래드 피트가 영국의 EU 탈퇴를 유머로 표현한 수상 소감으로 큰 화제를 모았습니다.

2015년 미국 아카데미에서는 사회자가 "가장 하얀 밤"이라는 오프닝 멘트로 백인 후보 일색인 상황을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윤여정 배우의 수상 소감에 세계가 열광하는 것은,

[(얘들아) 이건 엄마가 열심히 일한 결과란다.]

정곡을 찌르면서도 밉지 않은 독설과 솔직 담백한 유머 뒤에 진심과 배려가 담겨 있기 때문이라는 평가입니다.

[윤여정/배우 : 각자 다른 역할을 연기했으니 서로 경쟁 상대가 될 수 없습니다. 오늘은 제가 운이 더 좋은 것뿐입니다.]

(영상편집 : 이소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