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공 대신 '거북이' 물어오는 강아지?…별난 훈련의 비밀

[Pick] 공 대신 '거북이' 물어오는 강아지?…별난 훈련의 비밀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1.04.27 17: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공 대신 '거북이' 물어오는 강아지…특급 임무 맡은 비결
세상에서 강아지 일곱 마리만 수행할 수 있는 '특급 임무'에 눈길이 쏠리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21일 미국 폭스 뉴스 등 외신들은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야생 동물 공원에 독특한 임무를 띤 강아지들이 출동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세인트루이스 야생 동물 공원은 미국에 몇 안 남은 야생 상자 거북 서식지로 알려져 있습니다. 도시 개발로 살 곳이 없어지면서 상자 거북 개체 수도 빠르게 줄고 있는 가운데, 최근 세인트루이스 일대에서는 거북에게 특히나 치명적인 '라나 바이러스'까지 돌기 시작했습니다.

공 대신 '거북이' 물어오는 강아지…특급 임무 맡은 비결
거북 치사율이 무려 80%에 이르는 위험한 바이러스지만, 현재까지 해당 병원균에 관해 알려진 정보는 미흡한 상황입니다.

이에 라나 바이러스 연구에 나선 전문가들은 현지에서 일명 '거북이 통역사'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거북 전문가 루커 씨에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공 대신 '거북이' 물어오는 강아지…특급 임무 맡은 비결
루커 씨는 야생에 서식하는 거북을 빠르게 찾아내기 위해 강아지 일곱 마리를 훈련해왔습니다.

거북은 이동한 자리에 강하고 독특한 냄새로 흔적을 남기는데, 이 점을 이용해 강아지들에게 오직 후각만으로 거북의 이동 경로를 추적하도록 한 겁니다.

전문가들이 직접 풀숲에 숨은 거북을 찾아내려면 최대 몇 주가량이 걸리지만, 루커 씨에게 훈련받은 강아지들은 불과 몇 시간 만에 거북의 위치를 파악해낼 수 있습니다.

공 대신 '거북이' 물어오는 강아지…특급 임무 맡은 비결
강아지들 덕분에 야생 상자 거북을 신속하게 찾아낸 전문가들은 거북들의 건강 상태를 점검하고 검체를 채취해 바이러스에 관한 연구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연구는 상자 거북뿐 아니라 라나 바이러스의 영향을 받는 어류, 양서류 동물들에게도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공 대신 '거북이' 물어오는 강아지…특급 임무 맡은 비결 공 대신 '거북이' 물어오는 강아지…특급 임무 맡은 비결
'뉴스 픽' 입니다.

(사진='FOX 2 St. Louis' 유튜브, 'Saint Louis Zoo' 페이스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