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安, 국민의힘에 당대당 통합 요구키로…"원칙 있는 통합"

安, 국민의힘에 당대당 통합 요구키로…"원칙 있는 통합"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4.27 15:03 수정 2021.04.27 15: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安, 국민의힘에 당대당 통합 요구키로…"원칙 있는 통합"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오늘(27일) 국민의힘과 '원칙 있는 통합'을 추진하기로 당 최고위원들과 뜻을 모았다고 밝혔습니다.

안 대표는 오늘 국민의당 당사에서 비공개 최고위를 연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그동안 수렴한 당원들의 뜻과 최고위에서 논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 의논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안 대표가 언급한 원칙 있는 통합은 개별 입당이나 흡수 합당이 아닌 신설 합당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당대당으로 합당해 새로운 정당을 결성하고, 새로운 이름과 정강·정책을 정해 대선을 준비하자는 취지로 해석됩니다.

일정 수준 이상의 정치적 지분을 요구하는 셈입니다.

이와 관련, 안 대표는 기자들에게 "우리 당의 중도 실용 노선, 정권 교체를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혁신들이 있다"며 유능·도덕·공정·국민통합·청년을 위한 미래 등 5가지를 키워드로 꼽았습니다.

안 대표는 조만간 국민의힘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회동해 통합 찬성 입장을 전달하고, 실무 협상을 진행할 수임 기구 구성을 제안할 전망입니다.

주 대표 대행 임기가 오는 30일까지인 만큼 금명간 회동이 성사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다만, 주 대표 대행 사퇴 전 통합에 대한 양당의 정치적 선언이 이뤄지더라도 당대당 통합의 성격 등을 감안할 때 통합 시기와 방식을 둘러싼 줄다리기로 인해 실제 합당까지는 상당 기간이 소요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오늘 최고위에서는 당원 대상 설문조사 대신 전당원투표를 통해 당원들의 총의를 재확인하는 절차를 거치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