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인영 "판문점선언 정신 따라 대화 협력…한 발 더 나아가야"

이인영 "판문점선언 정신 따라 대화 협력…한 발 더 나아가야"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21.04.27 13: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인영 "판문점선언 정신 따라 대화 협력…한 발 더 나아가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4·27 판문점선언 3주년을 맞은 오늘(27일) "북한도 판문점선언의 정신에 따라 조속히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오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인영 장관은 오늘 오전 민화협과 한국종교인회의 등이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개최한 4·27 3주년 기념행사 축사에서 "우리는 북측과 언제 어디서든, 형식에 구애됨 없이 어떤 의제에 대해서도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판문점선언이 "최초로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확인했고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견인차 역할을 했다"면서 "판문점선언 이후 한반도의 전쟁 위험이 실질적으로 완화됐다"고 평가했습니다.

이 장관은 "3년이 지난 지금 온 겨레의 바람만큼 남북관계와 한반도 평화를 진전시키고 있지 못하다"며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장관은 또,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되돌릴 수 없는 수준으로 올려놓기 위해서는 평화의 제도화가 필요하다"면서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코로나19 방역 등 보건의료협력 분야를 시작으로 쌀·비료 등 포괄적 인도협력을 추진하겠다면서 "국제적 체육행사 등 다양한 계기를 활용해 남북관계를 재개할 방안도 지속적으로 모색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도 오늘 취재진과 만나 4·27 판문점선언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기틀을 마련한 역사적 합의"라고 평가하면서 "정부는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이 조속히 복원될 수 있도록 일관되게 노력해나갈 것이며 북한과 국제사회도 함께 노력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