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동산 특위 첫 회의…"다음 달까지 대책 마련"

부동산 특위 첫 회의…"다음 달까지 대책 마련"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1.04.27 1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향후 부동산 정책을 논의하기 위해서 출범한 부동산 특별위원회가 오늘(27일) 첫 회의를 열었습니다. 특위는 주택 공급과 금융, 세제 등 부동산 관련 현안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다음 달까지 대안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한세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부동산 특위 첫 회의,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부동산 정책이 국민 눈높이와 요구를 만족시키지 못했다며 사과했습니다.

그러면서 당 안팎에서 제기된 다양한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윤호중/민주당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 : 주택공급, 주택금융, 주택세제 및 주거복지 등 관련 현안들을 모두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대안을 마련해나갈 것입니다.]

앞서 당내에서 제기된 종합부동산세 등 세제 완화 정책을 논의하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겁니다.

특위 위원장을 맡은 진선미 국회 국토교통위원장도 국민의 실망과 분노를 보고, 결자해지의 자세로 대안을 찾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회의에서는 1가구 1주택자의 보유세 경감과 무주택 실수요자에 대한 대출 규제 완화, 임대사업자 세제혜택을 축소 등이 논의된 걸로 전해졌습니다.

특위 간사를 맡은 유동수 의원은 회의를 마친 뒤 다음 달까지는 서둘러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데 의견이 모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유동수/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 : 6월 1일이 공시가격 결정일이기 때문에 빨리 당의 입장을 정리는 해야 한다, 그런 데에는 공감이 있고….]

홍익표 당 정책위의장도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무주택자와 실수요자에 대한 대출 규제 완화 등을 다음 달 중순 전에는 발표할 수 있을 걸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