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판문점선언, 훼손 불가 평화 이정표…대화의 시간"

문 대통령 "판문점선언, 훼손 불가 평화 이정표…대화의 시간"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21.04.27 11: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판문점선언, 훼손 불가 평화 이정표…대화의 시간"
4·27 판문점선언 3년을 맞은 오늘(27일) 문재인 대통령은 "오랜 숙고를 끝내고 다시 대화를 시작해야 할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데 이어 "진통을 겪으면서 얻은 고통을 바탕으로 평화의 시계를 다시 돌릴 준비를 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다음 달 하순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계기로 멈춰선 남북·북미 대화를 재개할 발판을 만들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재가동하겠다는 의지를 내보인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하게 다지고, 대북정책을 긴밀히 조율하고 발전적으로 나아갈 방향을 정리할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바이든 정부와 견고한 협력을 바탕으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갈 길을 찾고자 한다"며 "남북과 북미 간에도 대화와 협력의 물꼬가 트일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정은 위원장/문 대통령, 4·27 판문점 선언(2018년)
문 대통령은 4·27 판문점선언 이후 3년에 대한 소회와 함께 새로운 각오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도보다리의 풍경이 아직도 눈에 선하지만,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 이후 교착 상태가 장기화하고 있다"며 안타까운 심경을 드러냈습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판문점선언은 누구도 훼손할 수 없는 평화의 이정표"라고 규정하면서 "어떤 경우에도 판문점선언이 약속한 평화의 길을 되돌릴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대외 여건과 현실적 제약으로 판문점선언의 성과를 발전시키는 데 어려움이 많지만, 크고 작은 악재 속에서도 군사적 충돌 없이 한반도 정세가 어느 시기보다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의 평화는 미완의 평화"라며 "판문점선언의 토대 위에서 불가역적인 항구적 평화로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