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세훈 "광화문광장 공사 계속…월대 복원해 역사성 높이겠다"

오세훈 "광화문광장 공사 계속…월대 복원해 역사성 높이겠다"

한소희 기자 han@sbs.co.kr

작성 2021.04.27 11: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오세훈 "광화문광장 공사 계속…월대 복원해 역사성 높이겠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중단하지 않고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 시장은 오늘(27일) 오전 긴급 브리핑을 열어 광화문 광장 공사의 34%의 공정이 진행됐고, 250억이라는 막대한 예산이 투입됐다며, 전면 재검토가 오히려 시민에게 불편을 줄 수 있어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무엇보다 시민의 세금을 한 푼이라도 헛되이 사용해선 안 된다는 것이 서울시장의 책무라고 덧붙였습니다.

월대를 복원하고 육조거리 흔적을 되살리는 등 역사성과 완성도를 높이겠단 계획도 밝혔습니다.

특히 역사학계 등이 강력히 주장해 오던 월대 복원에 대해 오 시장은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이후 오랜 세월 역사 속에 잠들어 있었던 경복궁 앞 월대의 복원은 조선 시대 왕과 백성이 소통하고 화합하던 상징적 공간의 복원으로 그 역사적 의미가 남다르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서정협 전 시장 권한대행 체제에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공사에 착수했습니다.

시는 광장 동쪽, 주한 미국대사관 앞 세종대로 차도를 조금 넓히는 1단계 공사를 완료했으며, 올해 3월부터 세종문화회관 앞 서쪽 세종대로 차도를 폐쇄한 후 이 부분으로 기존 광장을 확장하는 공사를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오 시장은 출마 전이던 작년 11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가뜩이나 살기 어려워진 마당에 도대체 누굴 위한 공사인지 묻고 싶다"며 "그저 광장이 중앙이 아닌 편측에 있어야 한다는 건축가의 고집뿐"이라고 비판한 바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