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대, 신속 검사 도입…다음 달 초중고도 도입한다

서울대, 신속 검사 도입…다음 달 초중고도 도입한다

송인호 기자 songster@sbs.co.kr

작성 2021.04.27 07:51 수정 2021.04.27 08: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대가 대학가에서는 처음으로 코로나19 신속 진단검사를 도입했습니다.

다음 달에는 초·중·고등학교에도 도입될 예정인데 신속 검사 첫날 모습은 어땠는지 송인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학교 주차장이 코로나19 검사소로 변했습니다.

서울대가 자연대 소속 대학원생과 교직원 2천7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신속진단검사를 시범 도입한 겁니다.

콧속에서 채취한 검체의 유전자를 검사해 감염 여부를 판단하는 건 보건소 선별검사소와 같습니다.

하지만 검체를 외부 분석 기관에 보내지 않고 현장에서 검사하는 게 다릅니다.

음압 기능과 유전자 증폭 검사 장비까지 갖춘 조립형 첨단 분석실입니다.

이곳에서 1~2시간이면 검사 결과를 알 수 있습니다.

정확도는 자가진단키트보다는 높고, 정부의 현행 PCR 검사보다는 조금 낮거나 비슷한 수준으로 알려졌습니다.

[강찬신/서울대 물리천문학부 대학원생 : 연구실 친구들한테도 조금 편하게 다가갈 수 있고, 실험실 출근하는데도 부담이 없어질 것 같습니다.]

검사 결과 양성이 나오면 모바일로 즉시 통보되고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한 번 더 PCR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이현숙/서울대학교 연구처장 : 누구 하나가 확진이 나와서 건물 전체를 폐쇄하거나 모두 다 실험을 못 하거나 하는 것보다 (신속검사가) 훨씬 이득이 더 크다고 생각하는 거고요, 출구전략이라고 봐주시면 좋겠습니다.]

대학가뿐 아니라 초중고 일선 학교에도 선제적인 PCR 검사가 도입됩니다.

교육부는 이르면 다음 달 3일부터 확진자가 발생한 학교에서 반경 1km 이내의 모든 학생과 교직원에 대해 신속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방역 체계를 갖추기로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