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도는 지금 통제 불능…항공편 중단에 교민들 당혹

인도는 지금 통제 불능…항공편 중단에 교민들 당혹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1.04.27 07:20 수정 2021.04.27 10: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연일 30만 명이 넘는 코로나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는 인도에 대해 세계 주요국과 WHO가 지원에 나섰습니다. 우리 정부가 인도발 항공편 운항을 일시 중단하자 인도 교민사회는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화장터로 시신이 끊임없이 들어오고, 미처 옮기지 못한 시신은 방치되어 있습니다.

신규 확진자가 연일 30만 명을 넘고 있는 인도 모습입니다.

산소통 가격이 10배 가까이 오르는 등 의료 시스템마저 붕괴될 조짐을 보이자 미국과 국제기구는 긴급 지원에 나섰습니다.

미국은 의료용 산소와 백신 원료, 치료제 등을 제공하겠다고 밝혔고 세계보건기구는 2천 명 이상 직원을 재배치하는가 하면 휴대용 산소 기계 등을 전달했습니다.

[거브러여수스/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 : 인도 상황은 마음 아픈 것 그 이상입니다. WHO는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 정부는 인도발 부정기편의 운행 허가를 일시 중단해 교민 사회는 당혹해하고 있습니다.

내국인 이송 목적은 제한적으로 허용이 가능하다고 주인도 대사관이 설명하고 있지만 당장 다음 달 귀국 특별기 운항부터 불투명해졌다는 겁니다.

[인도 교민 : 사실 누구나 그렇잖아요. 자국민을 보호하는 게 정부인데 갑자기 항공편을 끊어버리니까 거기에 대해서 전부 다 당황스럽게 그렇게 있는 것이죠.]

현지에서 제대로 된 치료를 받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에서 교민들 주거지 일대에서도 코로나19 감염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