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본 오염수 방류 시 해군 작전 시간 2/3 줄어든다"

"일본 오염수 방류 시 해군 작전 시간 2/3 줄어든다"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21.04.27 01: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이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흘려보내기로 결정하면서 함정에서 바닷물을 걸러 사용하는 우리 해군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해군 자체 조사 결과, 실제 오염수가 방류되면 작전과 훈련 시간이 3분의 2 정도 타격을 받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김태훈 국방전문기자입니다.

<기자>

우리 해군 모든 함정에 필수적으로 설치된 조수기.

바닷물에서 염화나트륨과 불순물을 걸러내 담수를 만들어 손 씻고 밥 지을 때 사용하고 생수처럼 마십니다.

그런데 해군 연구용역 결과로는 일본 오염수가 우리 바다로 올 경우 조수기로 방사능 물질을 걸러낼 수 없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대안은 함정 물탱크에 물을 가득 싣고 항해하는 건데, 연구용역 결과를 받아든 해군이 자체조사를 해봤더니 운신의 폭이 확 줄어들었습니다.

함정이 통상 작전과 훈련을 위해 항해하는 기간은 2주, 그런데 함정 물탱크 용량은 평균 5일 치밖에 안됩니다.

따라서 조수기가 없으면 작전 가능 기간이 3분의 1로 줄어든다는 게 해군 결론입니다.

[김수민/해군 공보팀장 : ((함정 물) 탱크의 용량이라는 게 기본적으로 어느 정도입니까? 평상시처럼 사용하면….) 평상시처럼 사용하면 한 5일 정도 우리 장병들이 활용할 수 있습니다.]

특히 내부 공간이 비좁아 물탱크 용량이 작은 잠수함 20척은 타격이 더 클 수밖에 없습니다.

해군은 궁여지책으로 군수 지원함으로 물을 실어나르겠다는 생각도 하고 있는데, 군수 지원함이 네 척뿐이라, 전체 150척의 함정에 물을 대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숫자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