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HOT 브리핑] "'최중'은 안 될까?" 간담회 속 윤여정의 인생관

[HOT 브리핑] "'최중'은 안 될까?" 간담회 속 윤여정의 인생관

SBS 뉴스

작성 2021.04.26 18: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여정 씨가 아카데미영화제에서 여우조연상을 받았습니다.

한국 배우로는 최초로 아카데미영화제 연기상을 수상한 겁니다.

아카데미 측의 엄격한 제한으로 방송에서 사용했던 시상식 장면을 다시보기로는 보여드릴 수가 없습니다.

대신에 윤여정 씨가 한국 기자들과 별도로 한 간담회 내용은 있는 대로 여러분께 보여드릴 수 있습니다.

"최고가 아닌 최중이 되면 안 될까?", "지금이 최고의 순간 아니다", "진심은 통한다", "브래드 피트 냄새 안 맡았다. 나는 개가 아니니까", "브래드 피트 한국 오겠다고 약속했다", "많은 분들이 성원해줘서 상을 타서 보답하고 싶었다. 축구선수들 심정을 알겠더라", "영어를 못 해서 외국 영화 제안 들어올 일 없다."

윤여정 씨의 거침없는 인터뷰 속에 담긴 인생 철학과 연기관, 세상사를 대하는 태도를 느껴보시면 좋을 듯합니다.

※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영상 출처 :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 [HOT 브리핑] 모아보기

(SBS 뉴미디어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