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스카도 취재진도 홀렸다…윤여정의 말말말

오스카도 취재진도 홀렸다…윤여정의 말말말

박하정,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21.04.26 19:38 수정 2021.04.27 14: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현지 시간 25일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한국 배우 최초로 윤여정 씨가 아카데미 연기상을 품에 안았습니다. 미국 독립영화 '미나리'에서 한국 할머니 '순자' 역할을 맡았던 윤여정 씨는 올리비아 콜맨, 어맨다 사이프리드, 글렌 클로스, 마리아 바칼로바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여우조연상을 수상했습니다. 지난해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작품상 등 4개 부문을 휩쓸었던 영화 '기생충'에서도 배우 부문 연기상은 없었죠. 오스카에 앞선 시상식들에서도 위트 넘치는 수상 소감으로 화제가 되었는데, 오늘 시상식이 끝난 뒤 한국 특파원들과 함께 한 기자회견에서도 윤여정 씨만의 담백하고 솔직한 매력이 물씬 드러났습니다. 기자회견 현장, 비디오머그가 전해드립니다.

(글·구성 : 이혜미·박하정 / 편집 : 이형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