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추미애 "외눈 표현 장애인 비하 아냐" 반박에 與 중진 "옹고집"

추미애 "외눈 표현 장애인 비하 아냐" 반박에 與 중진 "옹고집"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4.26 13: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추미애 "외눈 표현 장애인 비하 아냐" 반박에 與 중진 "옹고집"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오늘(26일) 방송인 김어준 씨를 엄호하는 과정에서 '외눈' 표현을 사용한 것으로 비판을 받자 "시각장애인을 지칭한 것이 아니며, 장애인 비하는 더더욱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추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진실에는 눈감고 기득권과 유착돼 '외눈으로 보도하는 언론'의 편향성을 지적한 것"이라며 이같이 반박했습니다.

앞서 추 전 장관은 TBS 라디오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정치편향 논란과 관련, "외눈으로 보도하는 언론과 달리 양 눈으로 보도하는 뉴스공장을 타박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자 발달장애인 동생을 둔 정의당 장혜영 의원은 "장애 혐오 발언"이라고 지적하며 사과를 요구했고, 어린 시절 소아마비를 앓아 다리가 불편한 민주당 이상민 의원도 "수준 이하 표현"이라며 시정을 촉구했습니다.

이와 관련, 추 전 장관은 "장 의원과 이 의원은 문맥을 오독해 제 뜻을 왜곡했다"며 "장애인 비하로 폄하해 매우 억지스럽게 만든 것도 유감"이라고 받아쳤습니다.

추 전 장관은 "시민 알권리에 충실한 진실 보도 자세를 견지해온 뉴스공장이 폐지돼서는 안 된다는 점은 애써 외면하고, 팩트체크는 관심 없이 노골적으로 정치하는 언론들이 득세하는 상황에서 일부러 그러는 것인가"라고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즉각 SNS에 반박글을 올리며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그는 "추 전 장관이 놓치고 있는 본질은, 비하, 차별, 혐오이냐 아니냐의 판단 기준은 상대방이 어떻게 받아들이냐는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그는 "잘못을 지적받았는데도 계속 억지 주장을 하는 건 옹고집일 뿐 지혜롭지 않다"라고도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본인이) 차별금지법을 앞장서 주장하셨다는데, 그냥 정치적 장식용으로만 외치지 말고 내용도 함께 공부하실 것을 권한다"고 쏘아붙였습니다.

5선 중진, 율사 출신의 두 사람 간에 가시 돋친 설전이 이어진 셈입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지낸 이 의원은 지난해 11월 '추-윤(추미애-윤석열) 갈등' 당시에도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쓰레기 악취 나는 싸움이 너무 지긋지긋하다"며 동반 퇴진론을 공개적으로 제기한 바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