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인영 "남북, 난관 어려움 있어도 소통 협력으로 풀어야"

이인영 "남북, 난관 어려움 있어도 소통 협력으로 풀어야"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21.04.26 13: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인영 "남북, 난관 어려움 있어도 소통 협력으로 풀어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4·27 판문점선언 3주년을 앞둔 오늘(26일) 남북 정상 간 합의이행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난관과 어려움이 있더라도 소통과 협력으로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인영 장관은 산림청 주최로 파주 남북산림협력센터에서 열린 '탄소중립 평화의 나무심기 행사' 축사에서 "정부는 앞으로도 남북이 공동으로 만든 합의의 가치를 중시하며 합의 이행을 위한 일관된 노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대화의 문은 언제나 열려있을 것"이라면서 남북 간 소통·협력으로 "한반도의 운명을 함께 개척하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판문점 선언의 정신"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3년 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함께 소나무를 심은 것을 두고 "남북 간 합의가 어떠한 비바람에도 굳건히 서 있기를 바라는 마음과 오래도록 지키고 가꾸어 더 큰 평화의 결실로 나아가겠다는 다짐이 담긴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남북 간 산림협력 사업에 대해 이 장관은 "서로에게 도움을 주며 새로운 신뢰를 만들어갈 수 있는 마중물과 같은 협력과제"라고 평가하면서, 홍수, 산사태 등의 피해에 대비하게 되면 "그로 인한 혜택은 남북의 주민들이 함께 누리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