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적 논란' 김일성 회고록…교보문고 판매 중단

'이적 논란' 김일성 회고록…교보문고 판매 중단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21.04.26 07:42 수정 2021.04.26 08: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내 한 출판사가 북한 김일성 주석의 회고록을 그대로 출간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결국 국내 최대의 서점인 교보문고가 이 회고록 판매를 중단했습니다.

한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일 출간된 북한 김일성 주석의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입니다.

총 8권으로 가격은 28만 원입니다.

김 주석의 어린 시절부터 항일운동까지 담고 있는데, 1992년 북한 조선노동당이 출간한 걸 국내 출판사가 원문 그대로 옮겨왔습니다.

일부 시민단체들은 역사를 조작하고, 김일성 일가를 미화한 책이라며 법원에 판매·배포 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습니다.

국내 최대 서점인 교보문고도 판매를 전면 중단했습니다.

교보문고 측은 "세기와 더불어가 '이적표현물'로 이를 구매하면 처벌받을 수 있다는 의견이 있어 고객 보호 차원에서 판매를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실제 대법원은 2011년 세기와 더불어를 국가보안법을 위반한 이적표현물로 결론 냈습니다.

앞서 통일부는 이 책을 일반인이 아닌 북한 연구 목적 등 특수자료 취급 인가 기관에만 제공하도록 승인했습니다.

[차덕철/통일부 부대변인 : 출판 경위 등을 지금 구체적이고 면밀하게 파악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리고요.]

세기와 더불어는 교보문고 이외에 다른 온라인 서점에서 여전히 판매가 진행 중으로 지금까지 100부 정도가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